김태광마음경영연구소

제목 없음

김태광마음연구소

 

 

 

 
작성일 : 11-02-09 08:23
<종이 여자> 기욤 뮈소
 글쓴이 : 김태광
조회 : 56,459  

베스트셀러 작가와 그의 소설 속 여주인공의 색다른 사랑 이야기
기욤 뮈소다운 기발한 착상과 놀라운 결말이 돋보이는 장편소설

데뷔후 발표하는 신간마다 프랑스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르고, 최단기간 1천만 부 판매고를 기록하며 프랑스를 대표하는 젊은 작가로 평가받는 기욤 뮈소의 일곱 번째 장편소설 『종이 여자』. 복잡한 수식이나 특별한 수사법에 기대지 않고 본능적으로 서스펜스를 빚기도 하고, 복잡다단한 이야기를 빠르고 경쾌한 흐름 속에서 일관되게 통합해내는 '기욤 뮈소스러운' 소설이 다시금 탄생했다.

역시 이번에도 작품의 주제는 사랑. 스스로 늘 '사랑'에 도전하는 작가라고 말하는 그만의 사랑 이야기가 지금, 여기 펼쳐진다. 하지만 그저 그런 사랑 이야기가 아니다. 한 베스트셀러 작가와 그의 소설 속에 나오는 여주인공이 펼치는 사랑 이야기라고 하니 무언가 색다른 이야기가 펼쳐질 것 같다. 왜 작품의 제목이 '종이 여자'인지 자연스럽 유추가 되는 대목이기도 하다.

〈천사 3부작〉으로 일약 베스트셀러 작가의 반열에 오른 톰 보이드는 작품의 성공으로 유명세를 타지만 프랑스 출신의 피아니스트 오로르 발랑꾸르와의 사랑이 실패로 돌아가면서 크게 절망한다. 어린 시절부터 톰과 막역하게 지낸 친구들-LA경찰로 근무하는 여경 캐롤, 톰의 매니저로 일하는 밀로-이 톰이 다시 원고를 쓸 수 있게 할 방법을 여러모로 모색하지만 그리 쉬운 일은 아니다. 그러던 중 톰의 집에 어느 날 소설 속 인물을 자처하는 여인 '빌리'가 나타난다. 인쇄소의 잘못으로 파본이 된 톰의 소설 속에서 나왔다다는 빌리. 그가 다시 소설 속으로 돌아가려면 톰이 소설을 쓰는 길밖에 없다. 톰과 빌리 두 사람이 손 맞잡고 펼치는 사랑의 모험 속에서 현실과 허구가 한데 뒤섞이고 부딪치면서 매혹적이고도 치명적인 하모니가 펼쳐진다.


저자 기욤 뮈소

빠른 사건 전개와 생동감 있는 화면 구성, 마치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감각적인 요소들로 독자들을 매혹시키는 이 시대 프랑스 문단을 대표하는 작가.

1974년 프랑스 앙티브에서 태어났다. 니스대학에서 경제학을 공부한 그는 몽펠리에대학원 경제학과에서 석사 과정을 이수한 후 고등학교 교사로 지내며 집필 활동을 시작했다. 2001년 5월 프랑스 문단의 호평 속에 첫 소설 『스키다마링크(Skidamarink)』를 출간했고, 2003년 두 번째 소설 『그 후에(Et Apres…)』를 출간하며 프랑스 문단에 일대 센세이션을 불러일으켰다. 이 소설은 질 보르도 감독, 존 말코비치 주연의 영화로 제작되기도 했다. 세 번째 소설 『구해줘(Sauve-moi)』는 프랑스 아마존 85주 연속 1위라는 경이적인 판매 기록을 달성하며 그를 일약 세계적인 베스트셀러 작가의 반열에 올려놓는다. 네 번째 소설인 『당신, 거기 있어 줄래요?』는 세계 22개 나라에서 출간되며 프랑스 베스트셀러 1위에 올랐고, 『사랑하기 때문에』, 『사랑을 찾아 돌아오다』까지 연이어 베스트셀러 1위에 랭크되면서 기욤 뮈소 소설은 5연속 베스트셀러 1위, 5연속 1백만 부 판매라는 신기원을 이루었다. 2009년 작 『당신 없는 나는?(Que serais-je sans toi?)』역시 아마존 프랑스 1위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하며 초판 30만 부를 거뜬히 소화했다. 2010년작 『종이 여자』는 아무도 상상하지 못할 놀라운 결말을 선보이며 역시 기욤 뮈소라는 찬사를 이끌어냈다.

기욤 뮈소의 소설이 연속적으로 밀리언셀러의 금자탑을 쌓자 프랑스 언론은 ‘기욤 뮈소는 하나의 현상이다’라는 수식어를 달아주며 이 젊은 작가가 짧은 시간에 이룬 성과에 놀라움과 찬사를 표시했다. 기욤 뮈소 소설의 특징은 바로 영상미가 돋보이는 생생한 장면 구성, 독자들의 시선을 단숨에 빨아들이는 빠른 전개라 할 수 있다. 비주얼한 측면을 강조하는 그의 소설은 영화의 한 컷 한 컷을 연상시키는 서사구조와 영화적 긴장감을 추구하고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기욤 뮈소 소설의 가장 큰 매력은, 눈을 뗄 수 없는 전개 끝에는 항상 가슴 뿌듯한 감동이 있다는 점이다. 30대 작가답게 젊은이들의 감성과 취향, 기호에 절대적으로 부합하며 21세기 소설이 나갈 방향을 제시한 기욤 뮈소 소설은 단숨에 심장을 뛰게 만드는 역동적인 스토리,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드는 영화적 긴장감, 복잡한 퍼즐 조각을 정교하게 꿰어 맞춰나가는 듯한 치밀한 구성으로 독자들을 매료시키고 있다. 기욤 뮈소는 현재 데뷔 후 최단 기간 1천만 부 이상을 판매하며 프랑스 소설의 새 아이콘으로 자리 잡았다.


 
   
 

 

 

김태광마음경영연구소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
대구광역시 달서구 상인동 / 전북 전주시 덕진구 인후동
TEL.
070-4414-3780    l   FAX. (02) 6008-7103  l  Mail : vision_bada@naver.com